대한민국: 국가보안법을 빌미로 점증하는 인권운동가에 대한 탄압 SOUTH KOREA: Rising attacks on rights defenders under the National Security Act

Disclaimer: The following is a totally unauthoritative personal translation of an announcement by Asia Human Rights Commission on Feb. 10, 2012, denouncing a series of Korean government’s effort to suppress human rights activists through legal actions under the notorious National Security Act. All rights regarding this post stay with Asia Human Rights Commission and this post will be scrapped immediately at their request.


SOUTH KOREA: Rising attacks on rights defenders under the National Security Act

February 10, 2012

The Asian Human Rights Commission (AHRC) wishes to strongly protest against the search and seizure of seven places including the offices of several rights group and of houses belonging to their staff by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on February 9, 2012 under the National Security Act (NSA) and is concerned with the increase in legal actions taken against rights defenders in South Korea.

According to the media, one organisation called ‘Solidarity for Peace and Reunification of Korea’ was particularly targeted due to its aim for the signature of a peace treaty, the closure of US army in Korean Peninsula and against military drills. It is also reported that the NIS considers those aims as being a violation of the NSA.

The most important question here is to understand why the organisation is being targeted now although it was established in 1994 and has been pursuing such goals since then. According to the media, recently this organisation has been involved in the campaign against the construction of a naval base in Gangjeong village in Jeju Island. The police, the military and many private guards have been dispatched to the island to protect the construction of the naval base following protests. The protests continue and legal actions have been taken against more than one hundred villagers and activists there.

It is understood that the organisation’s aims are not the main reason for taking legal action against it, but that it is instead its recent campaigns against the construction of a naval base in Gangjeong village which made it the target of the NSI.

The AHRC has obtained and analysed similar cases in the past and it is necessary to look into those experiences to understand the current situation. In 2008, during a nation-wide candle light protest, in a clear misunderstanding of the reasons of the protest, the President ordered an investigation to identify its leaders. The law enforcement agencies then targeted rights groups as well as individuals who seemed to have led a group of protesters with legal action. Despite heavy criticism against this legal action taken against peaceful demonstrators, the legal proceedings went on and the court later acquitted and freed the accused. Nevertheless, the legal action had the effect of bringing the demonstrations to an end. The very motive behind taking legal action against those organisations is to create a division between the rights groups and the public and to increase fear of legal action among them.

Another motive is to tame the public so that it refrains from participating in the diversity of opinions in the society by provocation. When a Korean submarine exploded in the West Sea in 2010, an official investigation report into the cause of explosion was made public but several experts rose doubts about its findings.. One NGO submitted a different version of the report to the UN Security Council.. Government officials then repeatedly criticised this NGO through broadcasting. This instigated and provoked a group of people to protest in front of the NGO which turned into a physical attack against its staff.

Interestingly, previous similar cases show that the majority of charges brought against rights defenders have been brought under the Act on Assembly and Demonstration and the Criminal Act. In addition, the NSA is increasingly used to target human rights defenders. The case of Wangjaesan currently pending before the court since August 2011 and of Mr. Park Jeong-gun who is currently detained under the Act for tweeting about Kim Jong-il, former leader of North Korea in January 2012 are indicative.

Why has the NSA been growingly used? It is not because of national security concerns but because it is one of the laws whose ambiguity allows the most arbitrary application.. It is a verified fact that the Act had been misused for a long time by the military government to restrict the freedom of opinion and expression as well as to influence both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by releasing such cases prior to the Election Day.

Then, why is the NSA used against the rights organisation at this moment? As analysed above, there is a strong belief that the government’s legal action is being taken to erode the solidarity between the groups campaigning against the naval base and the villagers in Gangjeong village in Jeju Island as well as to give a warning of impeding national security threat to the people before the upcoming general election, scheduled to be held in April this year. Considering this, the legal action taken under the NSA against the rights groups simply demonstrates the government’s strategy to kill two birds with one stone.

Bearing in mind that the National Assembly decided in December 2011 to cut by almost 96 percent the budget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ce allocated to the construction of naval base in Jeju Island, it is extremely likely that taking against under the NSA against the organisations is nothing else than a punitive action by the government.

Recalling the government’s pledges on the strict application of the Act at the international level, the AHRC strongly condemns the legal action against the rights group and urges the NIS to refrain from any further actions. If the NSI fails to do so, it will only demonstrate that the government’s pledges are a facade and legal proceedings without legitimacy will not only victimise more people but also justify the abolition of the National Security Act which is utmost reasonable things to do in order to prevent further victimisation under the Act.


대한민국: 국가보안법을 빌미로 점증하는 인권운동가에 대한 탄압

아시아 인권위원회는 2012년 2월 9일 여러 인권 단체 사무실과 그 직원의 가정 등에 대해 국가정보원이 실시한 압수수색영장의 집행을 강력히 규탄하며 대한민국의 인권활동가에 대해 점증하는 정부의 법적 조치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자 한다.

특히 언론에 따르면 남북간 평화조약의 체결, 한반도 내 미군기지의 폐쇄 및 미군 군사훈련 반대 등을 목표로 활동하는 조직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은 그 목적성을 이유로 압수수색을 당했다고 한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1994년에 설립되었고 그 이후 이 목표를 위해 꾸준히 활동해온 이 조직이 왜 지금에 와서야 압수수색의 당사자가 되었는가 하는 점이다. 언론에 따르면 최근 이 조직은 제주도 강정에 들어서는 해군기지의 건설을 반대하는 시위에 함께 하였다고 한다. 항의집회에 따라 해군기지 건설을 경호하기 위해 경찰과 군대, 그리고 용역 등이 동원되었다. 항의집회는 계속되고 있고 수 백 명에 달하는 주민과 이에 동조하는 활동가들에 대한 법적 조치도 계속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이 조직의 목적때문에 법적조치를 행한 것이 아니라 강정마을에 들어서는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시위에 참여한 것을 이유로 법적조치를 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시아 인권위원회가 입수 분석한 유사한 과거의 사례는 현 사태를 이해하는데 무척 유용했다. 2008년 전국을 촛불시위가 뒤덮는 동안 이 시위의 원인을 명백히 오해한 대통령은 주동자를 색출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사법기관들은 인권기구와 집회를 주도하는 것으로 간주한 일부 개인에 대해 사법적 조처를 취하였다. 평화적인 시위자에 대한 사법적 조처는 엄청난 비난을 받았지만 사법적 절차는 그대로 진행되었고 나중에 법원은 무죄를 선고하고 피소인들을 풀어주었다. 그렇지만 사법적 조처로 인해 시위가 사그러드는 효과가 나타났다. 이들 조직에 대해 사법적 조처를 취하는 숨은 의도는 바로 인권 활동가들과 일반 대중 사이를 갈라놓고 이들에게 사법적 조처라는 공포를 증가시키는 것이다.

또 다른 의도는 일반대중을 길들임으로써 공분을 자아낼 정부의 조처에 의해 사회 내 의견이 다양하게 표출되더라도 이에 동조하지 않도록 막는 것이다. 2010년 한국의 잠수함이 서해에서 폭발했을 때, 폭발의 원인에 대한 공식 조사보고서가 일반에 공개되었지만 그 내용에 대해 몇몇 전문가는 의문을 제기했다. 한 NGO는 UN 안전보장이사회에 상반된 내용의 보고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그러자 정부 관계자는 방송을 통해 NGO를 거듭 비난했다. 이는 일단의 국민을 자극 이들은 해당 NGO 앞에서 시위를 벌였고 해당 기구 관계자에 대한 폭력행사로 이어졌다.

재미있는 점은 이전의 비슷한 경우에서 인권운동가에 대해 혐의를 씌울 때 대부분 집회와 시위에 관한 법률이나 형법을 근거로 삼았다는 것이다. 이에 덧붙여 인권운동가에 대해 국가보안법도 점차 확대 적용되고 있다. 2011년 8월 이후 현재 법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왕재산 사건이나 2012년 1월 북한의 전 지도자 김정일에 대한 트윗을 리트윗한 혐의로 구속된 박정근씨의 경우가 이를 잘 나타낸다.

국가보안법이 활용되는 빈도가 느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는 국가의 안보에 대한 우려때문이 아니라 이 법이 조항이 모호해 자의적 적용을 가능하게 해주는 법 가운데 하나이기 때문이다. 군사정권 시절 의사와 표현의 자유를 구속하고 선거일 이전에 이와 같은 성격의 사건을 일반에 알림으로써 총선과 대선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정권은 국가보안법을 오랫동안 남용했다.

그렇다면 지금 이 순간 인권 단체에 대해 국가보안법을 적용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위에서 분석한 바와 같이 정부의 법적 조처는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단체와 제주도 강정마을 주민들 사이 유대를 느슨하게 만듦과 동시에 올해 4월로 예정된 총선에 앞서 국가적 안보위협에 대한 저항이라는 경고성 메시지를 국민들에게 확산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국가보안법을 인권 활동가에 적용한 법적 조처가 두 가지를 동시에 노리는 정부의 일거양득의 전략임을 간단히 파악할 수 있다.

2011년 12월 국회가 제주도에 해군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국방부가 신청한 예산을 96퍼센트 가까이 삭감한 사실을 상기한다면 국가보안법을 인권 단체에 적용한 조처는 정부가 취하는 괘씸죄의 화풀이에 지나지 않는 것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국제적인 수준에 부합하는 엄격한 국가보안법의 적용을 대한민국 정부가 공언한 점을 상기시키며 아시아 인권위원회는 인권 단체에 대한 법적 조처를 강력히 규탄하고 국가정보윈이 더 이상의 조처를 취하지 않도록 권고하고자 한다. 만약 국가정보원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이는 대한민국 정부의 공언이 단순한 겉치례였음을 드러내는 일일뿐 아니라 정당성을 결여한 법률적 절차는 더 많은 국민을 피해자로 만들고 또한 국가보안법을 폐지해야 할 정당성을 부여한다는 점을 잊지말아야 한다. 국가보안법의 폐지야말로 그 법으로 인해 더 이상의 피해자가 생기는 일을 막는 가장 적절한 일일 것이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