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 Urgent action needed to address human rights abuses by businesses enterprises

South Korea: Urgent action needed to address human rights abuses by businesses enterprises

대한민국: 기업에 의한 인권침해에 대응하는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

July 7, 2011

The long struggle of a female worker has drawn the attention of both the local and international community. Ms. Kim Jin-suk, a member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has been occupying the cabin of Crane No. 85, which is 35 metres high, in the shipyard of Hanjin Heavy Industries and Construction (HHIC) in Busan for six months. Ms. Kim is demanding that the company reconsider the dismissal of dozens of employees and is refusing to leave the cabin despite being sentenced for trespass in January. The sentence carried a fine of KRW One Million (approximately US$ 1,000) for each day she has occupied and continues to occupy the crane cabin. Her struggle casts doubts as to the society’s interest in matters of labour and also the role of the government in respecting, protecting and fulfilling the human rights of a third party when business enterprises are involved.

한 여성 노동자의 장기간에 걸친 투쟁에 자국 뿐 아니라 전 세계가 관심을 갖고 있다. 대한민국 민주노총 소속의 김진숙씨가 한진중공업 부산 조선소 내 35미터 높이의 크레인 85호를 점거한 채 지낸 지 여섯 달을 맞는다. 김진숙씨는 수십 명의 동료 노동자에 대한 해고 결정을 재고해 줄 것을 회사측에 요구하며 지난 1월 무단침입죄가 내려진 가운데에도 크레인을 내려오길 거부하고 있다. 법원의 결정은 또한 김진숙씨가 크레인에서 머무르는 기간 동안 매일 100만원 (미화 1000불)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했다. 하지만 그녀의 투쟁은 노동과 관련한 사회의 이익과 기업이 개입된 경우 제삼자의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하며 이행해야 하는 국가의 역할에 대해 근본적인 의구심을 갖게 한다.

It is known that the company has been trying to reduce the cost of local labour and relocate part of its production to the Philippines. To this end it initiated the establishment of a shipyard in Subic Bay in the Philippines in February 2006. Due to the instability of domestic labour in South Korea a special agreement was made with the trade union on March 14, 2007. Some of main contents of the agreement are, according to the article 2 of the agreement, (1) the company will make the utmost effort to secure the amount of orders received for three years consecutively domestically, (2) the company shall not make arbitrary lay-offs such as minimising staff or closing of domestic factory/s based on the reason for management and (3) the company shall not take steps which do not guarantee the retirement age including dismissal of the employees according to the collective agreement, as far as a factory in foreign country is operating.

한진중공업은 자국 내 노동비용을 절감하고 생산의 일부를 필리핀으로 옮기려 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위해, 필리핀 수빅만에 2006년 2월 조선소를 세웠다. 자국 내 근로자의 고용이 불안정해지자 2007년 3월 14일 노총과 특별 협약을 체결했다. 그 협약 2항에 따르면 협약의 주요 내용은 (1) 사측은 자국내 수주잔량이 최소 3년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2) 사측은 경영상의 이유를 들어 국내 공장을 닫거나 직원의 수를 줄이는 등의 대량 해고를 임의적으로 하지 않고 (3) 해외 공장이 가동되는 한 단체 협약에 따라 퇴직을 보장하지 않는 직원 해고 등의 어떤 조치도 밟지 않는다 등이다.

However, contrary to this agreement the company started dismissing around 3,500 employees including irregular workers under the guise of voluntary resignation for financial difficulties since late 2009 and the layoffs are still going on. What is known is that the Philippine subsidiary of the company was able to manufacture 23 ships that could have been constructed domestically in the first half of 2010 whereas not a single order was allocated to the South Korean factory in the same year. It therefore appears that the company’s reason for dismissal is not justifiable.

하지만 이 협약과는 달리, 사측은 2009년 말부터 금융상의 어려움을 들어 희망 퇴직의 형태로 비정규직을 포함한 3,500명의 종업원을 내보내기 시작했으며 대량 해고는 아직도 진행되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2010년 상반기 자국의 공장에서 건조할 수도 있었을 23척의 배를 필리핀 공장에서 건조했으며 같은 해 한국의 공장은 단 한 척도 수주하지 못했다. 따라서 사측이 주장하는 대량 해고의 이유는 정당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In fact, this is not a single occurrence that the Korean society has faced. There have been many layoffs and massive dismissals by business enterprises. In the case of one motor company, after the layoff, over a dozen former employees either committed a suicide or died due to Post Traumatic Stress Disorder. Research shows that over two third of the employees suffer severe depression and need urgent psychological treatment.

사실 이번 사태는 한국 사회가 처음으로 직면한 것이 아니다. 기업은 여러 번 강제 해고와 대량 해고를 시행했다. 한 자동차 회사의 경우 대량 해고 이후 수십 명에 달하는 해고 노동자가 자살하거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사망했다. 연구에 따르면 노동자의 2/3가 극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응급 심리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The question then arises as to what obligations and duties the Korean government has under international law to respect, protect and to fulfil human rights. And of course the next question is as to why the government fails to do so.

이에 따라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하며 이행해야 할 한국 정부의 국제법 상 의무와 임무는 무엇인가 하는 의문과 더불어 과연 한국 정부는 왜 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The obligation to respect means that the government must refrain from interfering with or curtailing the enjoyment of human rights. The Korean government must protect against human rights abuse by third parties, including business enterprises. This requires taking appropriate steps to prevent, investigate, punish and redress such abuse through effective policies, legislation, regulations and adjudication.

인권을 존중할 의무라 함은 정부가 인권에 간섭하거나 혹은 그를 향유하는데 제한을 가해서는 절대로 안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 정부는 기업을 포함한 제삼자에 의한 인권 침해에 맞서 반드시 인권을 보호해야만 한다. 이는 효율적인 정책과 입법, 규정, 및 판례를 통해 이와 같은 인권 침해를  방지하고 조사하고 처벌하고 시정할 적절한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There are many domestic laws that claim to protect the rights of workers. However, one main problem with regard to layoffs or dismissals is the broad interpretation of the definition: ‘urgent need for management’. Therefore, layoffs or massive dismissals are the easiest way for business enterprises to reduce their overheads. The Local Labour Relation Commission which has a primary authority to judge whether or not a dismissal is legal or otherwise make decisions in favour of business enterprises with the limited information provided by them. In addition, even though there is a serious procedural flaw of an agreement between the company and negotiating body which is a trade union, it is not taken seriously. Having an agreement in whatever way is acceptable, which often results in violence. Furthermore, the fragile social safety net is also a serious area of concern.

한국의 국내법 가운데는 노동자의 권리를 보호한다고 하는 많은 법이 있다. 하지만 강제 해고나 대량 해고에 있어서 핵심적인 문제는 “긴급한 경영상의 필요”라는 용어를 너무 넓게 해석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강제 해고나 대량 해고는 기업이 경영상의 부담을 줄이는 가장 손쉬운 수단으로 전락해 버렸다. 해고가 합법적인지를 판단할 일차적인 권위를 갖는 지방노동위원회는 기업이 제공하는 제한된 정보에 바탕하여 기업에 유리한 결정을 내린다. 뿐만 아니라 기업과 협상의 주체인 노총 사이의 협약에서 심각한 절차상의 오류가 있다 하더라도 이를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다. 어떤 방식으로건 맺어진 협약이 있다면 받아들여지다보니 자주 폭력으로 이어진다. 게다가 미약한 사회 보장 체계 또한 심각한 우려를 갖게 만든다.

The obligation to protect requires the government to protect individuals and groups against human rights abuses. While the protest was going on, the company asked the Busan District Court to issue a letter of forcible eviction against those protesters on the premises of the shipyard which was approved on June 13, 2011. Although the negotiation between the company and its union was supposed to start from June 24, the court execution plan for forcible eviction was announced and it resulted in the failure of negotiation. In the process of forcible eviction, many protesters were assaulted by the law enforcement agencies and those who acted on behalf of them. No action has been taken against them. Meanwhile, a group of police officers conducted a practice operation for when it is necessary to take Ms. Kim down from the crane.

인권을 보호할 의무는 정부가 인권 침해에 맞서 개인과 단체를 보호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위가 진행되는 가운데 사측은 부산 지방법원에 조선소 구역 내 시위자를 강제로 퇴거할 수 있도록 하는 집행 명령장을 발급해줄 것을 요구해 2011년 6월 13일 승인받았다. 사측과 노조 사이에 협상이 6월 24일 시작되기로 예정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법원은 강제 퇴거 집행 계획을 발표했고 결과적으로 협상은 실패했다. 강제 집행 과정에서 많은 시위자는 법 집행 대리인과 이들이 동반한 이들에 의해 폭행당했다. 한국 정부는 이들을 저지할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한편 일부 경찰은 김진숙씨를 크레인에서 끌어내릴 때 필요한 조치를 예행 연습하기까지 했다.

Many civil organisations including rights groups asked the government not to deploy the police force but instead to provide space for faithful negotiations between the concerned parties. Sadly the government did not take any action. Meanwhile, an agreement between the company and the union was made on June 27 which is controversial in terms of the representative of the union who signed the agreement. Based on this controversial agreement, the police are now taking steps to crack down on protesting members of the union and legal action against those who support the struggle of Ms. Kim and her colleagues.

인권 단체를 비롯한 많은 시민 단체는 정부에 경찰력을 동원하지 말고 관련 당사자들 사이의 충실한 협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여지를 줄 것을 요청했다. 애석하게도 한국 정부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한편, 6월 27일 사측과 노조 사이에 협약이 체결되었으나 협약에 조인한 노조 대표자의 대표성 여부를 두고 논란이 뒤따랐다. 이 논란이 분분한 협약을 바탕으로 경찰은 시위중인 노조원을 단속할 조치를 취하고 김진숙씨와 그 동료의 투쟁을 지지하는 시민에 대한 법률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On June 11, around 600 people went to an area near the shipyard to show support for Ms. Kim and her lonely struggle and to show their solidarity. Later, more than a hundred received letters of summons from the police. On July 9, in order to commemorate 185 days of Ms. Kim’s struggle, 185 buses nationwide are going to Busan to support her struggle and to ask for the nullification of the controversial agreement. Meanwhile, the Busan local government held a press conference in which it asks the public to cease its intervention into the struggle of Ms. Kim and her colleagues.

6월 11일, 약 600명에 해당하는 시민들이 김진숙씨와 그녀의 외로운 싸움을 지지하고 연대하기 위해 조선소로 모여들었다. 그 이후 100명이 넘는 시민들이 경찰의 소환장을 받았다. 7월 9일 김진숙씨의 투쟁 185일을 기념하기 위해 185대의 버스가 전국에서 부산으로 모여 그녀의 싸움을 지지하고 논란에 싸인 협약을 철회할 것을 요구할 예정이다. 반면, 부산 지방 정부는 기자회견을 열어 김진숙씨와 그 동료의 싸움에 외부인은 개입하지 말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Recently the company has now cut the electricity supply to the cabin which Ms. Kim has been occupying and prevented union members from sending food, medicine, clothes and lantern batteries. On June 28, Ms. Kim asked for urgent relief from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NHRCK) but her request was dismissed based on the reason that the company agreed to provide the necessary items. However, despite the fact that the company has reneged on its promise the NHRCK has taken no further action.

최근 사측은 김진숙씨가 점거하고 있는 크레인에 대한 전기 공급을 중단하고 조합원들이 음식과 의약품, 옷가지 그리고 전등 밧데리 등을 공급하지 못하게 했다. 6월 28일, 김진숙씨는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 구제요청을 했으나 그 요청은 사측이 필요한 물품을 공급하기로 했다는 이유로 기각되었다. 하지만 사측이 그 약속을 어기는 와중에도 국가인권위원회는 더 이상의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It is sad to acknowledge the fact that while international efforts have been made for establishing ‘guiding principles on business and human rights’ which was endorsed by the UN Human Rights Council on June 16, 2011,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ncluding the NHRCK have continuously failed to take positive action to respect, protect and fulfil human rights in the country.

2011년 6월 16일 UN 인권이사회에서 추인한 ‘기업과 인권에 대한 처리 원칙’을 수립하기 위해 국제적인 노력이 경주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 국가인권위원회를 포함한 한국 정부가 계속해서 자국 내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하며 이행하기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취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인정하게 된 점은 애석하다.

The Asian Human Rights Commission (AHRC) expresses its solidarity to those who fight and struggle for human rights in South Korea and ask the government to make a comprehensive scrutiny on how such domestic laws, which are supposed to protect human rights including rights of workers, have been misused by the business community with the full participation of all concerned parties. The failure to prevent, investigate, punish and redress such abuse by business enterprises through effective policies, legislation, regulation and adjudication does not mean that the government is exempted from its obligation and duties in the country.

아시아 인권위원회는 한국에서 인권을 위해 투쟁하고 노력하는 이들과 연대를 표명하고 아울러 노동자의 권리를 포함한 인권을 보장하도록 된 국내법이 어떻게 기업집단에 의해 남용되었는지 관련된 모든 이해집단이 적극적인 참여한 가운데 한국 정부가 종합적으로 철저히 조사하기를 요청한다. 기업에 의해 자행되는 인권 침해를 효율적인 정책, 입법, 규정, 및 판례를 통해 방지, 조사, 처벌, 시정하지 못한다고 국가가 자국 내 의무나 임무에서 면제되는 것이 아니다.

Under these circumstances, firstly, the legal term ‘urgent need for management’ should be strictly applied and the supporting documents must be thoroughly investigated with the full participation from all concerned parties. A comprehensive and appropriate social security net should be introduced for those who are affected by layoffs or dismissal and other marginalised group. Trauma counselling should be also included.

이와 같은 상황에 비추어, 우선 “경영상의 긴급한 필요”라는 법률적 용어를 엄격하게 적용하고 모든 관련 당사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부속 문서를 종합적으로 조사해야 한다. 강제 해고나 대량 해고의 위험에 노출된 이들 및 기타 소외 계층을 위한 포괄적이면서 적절한 사회 보장 체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 여기에는 심리적 외상치료를 위한 상담이 포함되어야 한다.

Secondly, from the country’s past bitter experience that people suffer from financial burdens due to hedge funds or speculative investments of foreign capital, appropriate regulations and control over such capital should be introduced. Domestic laws must be introduced to ensure prevention, investigation, punishment and redress into human rights violations directly or indirectly incurred by the country’s foreign investments.

둘째, 헤지 펀드나 외국계 자본의 투기성 투자로 인한 금융 부담으로 고통받는 국민들의 쓰라린 과거 경험을 거울 삼아 이와 같은 자본에 대한 적절한 규정과 통제 장치를 도입해야 한다. 외국 자본으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발생할 인권 침해에 대해 방지, 조사, 처벌, 시정 등을 보장할 국내법을 반드시 제정해야 한다.

We also would like to draw attention to the role of the NHRCK with regard, not only to the case of Ms. Kim whose request was dismissed, but also the area of human rights and business which the NHRCK claims to make a priority. On the contrary to the presentation on the role of the NHRCK by the NHRCK itself at the international forum  held in October 2010, we deeply regret that the passive and ineffective action by the NHRCK into the current situation of Ms. Kim only demonstrates that it either exaggerated its activities at the forum or undermined its mandate in domestic incidents by taking no steps in providing non-judicial remedies or making policy recommendations.

우리는 비단 긴급구제조치 요구가 기각된 김진숙씨의 경우뿐 아니라 국가인권위원회가 최우선 순위에 둔다고 주장하는 인권 영역 및 기업 영역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역할에 또한 주목하고자 한다. 2010년 10월 국제 포럼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스스로 발표한 자신들의 역할과는 달리 국가인권위원회가 김진숙씨의 현상태에 대해 보여준 수동적이고 비효율적인 조치에 의해 포럼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자신들의 활동을 과장했거나 혹은 국내 사태에 대해 비사법적 해결책이나 정책적 권고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음으로써 자신들의 권한을 스스로 약화시킨 것이 아닌가 하는 점만 부각되고 있음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The right to peaceful assembly and demonstration should be implemented not only by the law but in practice. The police should stop taking legal action against those who participate in peaceful assembly and demonstrations and make active involvement to protect peaceful demonstrators from being beaten or attacked by thugs hired by the company.

평화적인 집회와 시위에 대한 권리는 법률 조문으로만이 아니라 실제로 이행되어야 한다. 경찰은 평화적인 집회와 시위에 참여한 시민에 대한 사법적 조치를 중단해야 할 뿐 아니라 적극적으로 개입해 평화적인 시위 참가자가 사측이 고용한 폭력배에 의해 폭행당하거나 공격당하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If the police allow such violence to occur during the demonstration on July 9, the government will be unable to deny its responsibility.

만약 경찰이 7월 9일 시위에서 이와 같은 폭력이 발생하는 것을 방치할 경우 한국 정부는 그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The AHRC wishes to take this opportunity to note that it is human nature that people whose rights or dignity is violated to seek help from others if the normal way of communication does not function. The more people who respond to such help means the healthier civil society is for the Korean government. The government must appreciate such people and encourage them rather than taking legal action to restrict human nature.

아시아 인권위원회는 이번 기회를 빌어 권리나 존엄성이 침해된 사람들이 통상적인 의사소통이 제 구실을 하지 않는 상황에 처하는 경우 타인으로부터 도움을 구하는 것이 인간의 자연스런 본성임을 지적하고자 한다. 한국 정부를 위해서는 이와 같은 요청에 더 많은 사람이 호응할수록 시민 사회가 더 건강한 것이다. 한국 정부는 법률적인 조치를 통해 인간의 본성을 제약할 것이 아니라 이와 같은 이들을 존중하고 격려해야 한다.

Document Type :Statement
문서 양식: 성명
Document ID : AHRC-STM-094-2011
문서 번호:
Countries : South Korea
관련 국가: 대한민국
Issues : Administration of justice, Corruption, Democracy,International human rights mechanisms, Judicial system,Labour rights, Migrant workers, Rule of law
관련 사항: 법집행, 부패, 민주주의, 국제 인권 메커니즘, 사법 체계, 노동권, 이주 노동자, 법치주의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